본문 바로가기

故事成語

순망치한

순망치한 []
: 입술 순
: 잃을 망
: 이 치
: 찰 한

  입술이 없으면 이가 시리다는 말로 서로 떨어질 수 없는 밀접한 관계라는 뜻의 사자성어이다. 이 사자성어는 CEO 들이 여태까지 CEO 가 될 때 까지 가장 기울여왔던 습관을 사자성어로 표현했을 때, 20% 가량이 고른 사자성어이다. 즉, 서로 돕는 것 중에 하나가 망하게 되면 다른 하나도 위태로워 진다는 뜻으로 그만큼 인맥관리의 중요성을 표현하고 있는 한자성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사자성어의 얽힌 이야기는 다음과 같다.

춘추시대에 진 나라의 헌공은 괵이 자주 자신의 나라의 변경을 침략하는 것에 대해 화가 나서 괵을 멸망시키고자 중신들과 의논했다. 그러자 대부 순식이 다음과 같은 계략을 생각해냈다.
  "괵 과 우는 입술과 이의 관계이므로 우로 부터 길을 빌려서 괵을 항복시키고 나서 우를 빼았는 것 입니다."
하지만 헌공은 과연 우나라가 길을 비켜줄지 망설이자 순식이 말을 이었다.
  "보석과 양마를 보내면 탐욕스러운 우공이 듣지 않을 리가 없을 것 입니다."
헌공은 크게 기뻐하여 그 계략을 승낙하였다. 그 후 헌공은 보석과 양마를 보내어 길을 비켜줄 것을 요구해왔는데, 이 예물은 본 우공은 크게 기뻐하여 승낙하였다. 그런데, 궁지기가 극구 만류했다.
  "속담에 이가 망하면 잇몸이 시리다고 했습니다. 우와 괵은 이의 관계에 있으니 괵이 멸망하면 우도 안전할 수 가 없습니다. 길을 절대로 내주어서는 안됩니다."
그러나 우공은 그 말에 반대했다.
  "경은 진나라를 오해하고 있는 것 같소. 진나라와 우나라는 모두 주황실에서 갈라져나온 동종이 아니오? "
궁지기가 반박했다.
  "괵나라 역시 동종이옵니다. 하오나 진나라는 동종의 정리를 잊은지 오래입니다. 예컨데 진나라 종친인 제나라 환공과 초나라 장공의 겨례붙이를 죽인 적도 있지 않습니까? 전하는 그런 진나라를 믿어서는 안되옵니다."
그러나 우공은 그 말을 듣지 않았다. 궁지기는 낙심하여 우나라를 떠났다. 진나라 군사는 괵을 공략한 후에 우나라도 마찬가지로 멸망시켰다. 결국 우공은 궁지기의 말을 듣지 않은 것을 크게 후회하고 말았다.

순망치한과 비슷한 말로는 순치지국이 있으며 반대말로는 보거상의가 있다.

'故事成語'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순망치한  (0) 2007.09.26